태안군, 노인일자리 사업 3864명 참여...일자리 확충 '앞장'

탑뉴스
태안군, 노인일자리 사업 3864명 참여...일자리 확충 '앞장'
- 취약계층 일자리 확충에 앞장, 12월 12~23일 참여자 모집
  • 입력 : 2022. 12.07(수) 17:37
  • 류제석 기자
지난 11월 24일 군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참여자 활동교육 모습 [사진제공=태안군]
[코리아인경제신문/태안] 류제석 기자 = 태안군이 3년 연속 도내 ‘노인일자리 사업’ 최다 참여인원을 기록하며 지역 취약계층의 일자리 확충에 앞장서고 있다.

군은 노년층을 위한 일자리 마련이 시급하다고 보고 2023년도 노인일자리 사업 추진에 힘쓴 결과 도내 최다인 총 3864명의 노인에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7일 밝혔다.

노인일자리 사업이란 일하기를 희망하는 노년층에 맞춤형 일자리를 공급해 소득창출 및 사회참여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사업유형에 따라 만 60세 이상 사업 적합자 및 만 65세 이상(기초연금대상자 포함) 노인이 대상이다.

수행기관별로는 △읍·면(1500명) △(사)대한노인회 태안군지회(881명) △태안시니어클럽(1100명) △태안노인복지관(100명) △백화노인복지관(100명) △안면도노인복지관(183명)이 사업에 참여한다.

특히, △공익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 △취업알선형 등 4개 활동유형으로 분류해 철저한 안전 교육을 실시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 노인들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군은 12월 12일부터 23일까지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 후 자격확인 등 절차를 거쳐 내년 1월 최종 참여자를 선정·통보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노인일자리 사업은 지역 어르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것으로, 3년 연속으로 충남에서 가장 많은 인원이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안정적인 노후생활을 하실 수 있도록 맞춤형 노인일자리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군은 그동안 초고령화 사회 대응을 위한 노인일자리 사업에 총력을 기울여왔으며, 최근 5년간(2018~2022년) 누적 참여자 수는 총 1만 5911명에 달한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