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작사 예하부대 전차 10대 중 9대, '능동방어시스템'없다

정치
지작사 예하부대 전차 10대 중 9대, '능동방어시스템'없다
- 성일종 의원, "전차 방호력 증강을 통해 한반도 미래전장에 대비해야"
  • 입력 : 2022. 10.19(수) 20:56
  • 류제석 기자
성일종 의원
[코리아인경제신문/정치] 류제석 기자 = 성일종 국회의원(국방위원회, 충남 서산·태안)은 육군 지상작전사령부 예하부대가 보유한 전차의 10대 중 9대가 능동방어시스템(APS)가 탑재되지 않았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에서의 러시아군의 전차 손실 사례와 북한군의 대전차 화기 증강에 대항해 우리 군도 APS를 조속히 탑재하여 전차 방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APS(능동방어시스템)는 전차의 생존성 향상을 위해 전차를 노리는 대전차 미사일과 대전차 로켓 병기 등을 무력화시키는 시스템이다. 즉, 위협 요인을 사전에 감지해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것이다.

그런데, 성일종 의원이 육군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지작사 예하부대 보유 전차 APS 장착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1,500여 대 전차 가운데 APS 미탑재 전차는 ▲1,300여 대로 지작사 보유 전차의 10대 중 9대가 APS가 탑재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 중 APS가 탑재된 K2 전차의 경우에도 적외선 유도 교란 방식의 '프트킬' APS 장착에 그쳐 최근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능동 파괴 방식의 '하드킬' APS로의 개량이 요구되고 있다.

최근 APS의 중요성은 점차 커지고 있는데,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된 러시아군의 전차 대부분이 APS를 탑재하지 않은 구형 모델이었고, 우크라이나군의 대전차 화기에 의해 지난달 9월 기준 무려 1,000대 이상 손실이 발생했다.

또 주적 북한 역시 우리 전차에 대항하여 보병 분대 단위마다 대전차 화기를 배치했고, 특히 `12년 북한군 열병식에서 공개된 RPG의 신형 탠덤 탄두의 경우 반응 장갑에 대응하여 만들어져 APS가 탑재되지 않은 우리 군의 주력 K1 계열 전차의 위협적인 요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성일종 의원은 "이미 국방과학연구소에서 2011년 '하드킬' 방식의 APS를 이미 개발했다"며 "당시 운용 비용 문제와 적 탄두 파괴 시 파편 문제로 현재 사용되지 않고 있는데,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전차 화기의 활약상을 보면 전차 APS의 중요성은 뼈저리게 입증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