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홍성’ 김태균 야구캠프 ‘성료’

탑뉴스
제1회 ‘홍성’ 김태균 야구캠프 ‘성료’
- 홍성 ‘만해 야구장’ 시설에 놀란 KBO 스타 9명
- 전국 야구 유망주 52명 KBO 스타 9명 특훈에 급성장 하는 계기 눈길 -

  • 입력 : 2023. 11.20(월) 20:07
  • 류제석 기자
제1회 ‘홍성’ 김태균 야구캠프 ‘성료’[사진=홍성군]
[코리아인경제신문/홍성] 류제석 기자 = 홍성군과 한화 이글스 레전드 김태균 KBS N 스포츠 해설위원이 야심차게 준비한 제1회 ‘홍성’ 김태균 아구캠프가 성황리에 마무리된 가운데, 참여한 전국 야구 유망주 52명이 KBO 스타 9명의 특훈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홍성군에 따르면 18일 충남 홍성군 결성면 소재 만해 야구장에서 김태균 의원의 선수 시절 등번호에 맞춰 52명을 선발해 진행된 2023 김태균 야구캠프가 큰 호응을 얻었으며, 유소년 선수는 물론 KBO 스타들도 시설에 감탄했다고 밝혔다.

캠프에 참여한 인천 연수구청 리틀야구단 투수인 김민기 선수는 정우람 코치가 공을 던지는 포인트를 좀 더 앞으로 할 수 있도록 지도해 줘서 좋았으며, 또래의 타지역 친구들을 만나서 서로의 기량을 보면서 자신을 뒤돌아볼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특히, 김태균 코치가 타격 시 고개를 돌리지 않도록 지도를 해줘서 정타가 늘었다며 내년에는 중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으며,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무엇이었냐는 질문에는 홍성이라는 소도시에 이렇게 좋은 시설의 야구장이 있는 것에 놀랐다면서 앞으로도 많은 대회를 이곳에서 치러달라고 말했다.

전북 군산 신풍초 야구팀 투수인 진민환 선수도 정우람 코치에게 힘을 끌어올려서 던지는 법을 배워서 공이 한층 좋아졌으며, 최준석 코치에게는 타격 타이밍을 잡는 법을 배워 정타율이 높아졌다며 내년에도 참가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전북 익산 리틀야구단 강성모 선수는 피칭 후 발동작을 배운 것이 가장 큰 성과라 꼽았으며, 구자욱 선수로부터 배트 끝이 먼저 나오는 것에 대한 교정으로 타격에도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행사 전날 쏟아진 폭설로 행사가 열리는 야구장이 눈밭으로 변했으나, 홍성군과 행사관계자들이 눈을 치워 정상적으로 캠프가 진행되었고, 손아섭(NC 다이노스) 허경민(두산 베어스) 강민호, 구자욱(이상 삼성 라이온즈) 이태양, 채은성, 정우람(이상 한화) 등 현역 선수와 은퇴한 최준석, 유희관 등 KBO 스타 코치진이 진행한 포지션별 훈련은 52명의 선수들의 배움의 열기로 캠프는 진행되는 동안 열기가 후끈했다.
제1회 ‘홍성’ 김태균 야구캠프 ‘성료’[사진=홍성군]

이용록 홍성군수의 시구와 김태균 해설위원의 시타로 시작된 야구 시합은 선수단 52명으로 TK팀과 52팀으로 나눠서 진행해 52팀이 7:4로 승리했으며, KBS N 이호근 아나운서와 유희관 선수의 해설로 경기의 묘미를 더해 직관하는 사람들에게 한층 재미를 더했다.

MVP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린 대전 신흥초등학교 김도현 선수, 타자상은 수원 신곡초 야구부 백주원 선수, 투수상은 세종시 유소년야구단 선주하 선수, 퍼포먼스상은 목포시 리틀야구단 박지안 선수가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날 기념식에서 이용록 홍성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홍성군은 김태균 홍보대사를 위촉하고 야구의 불모지에서 야구의 성지로 만들기 위해 본격적인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면서 미래의 KBO 스타인 학생들을 위한 정책과 야구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태균 해설위원은 기념사를 통해 “유소년 선수 여러분들이 이 자리에 온 KBO리그 스타 선수들의 뒤를 이어 앞으로 대한민국 야구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 기대한다.”며 “어린 선수들이 앞으로 KBO 리그를 이끌어 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었다. 하루 동안 캠프가 크게 기량이 발전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현역 선수들과 만난 추억을 돌아가서도 간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태균 해설위원은 메인 후원사인 피자 알볼로를 비롯해 일진전기, 엘지헬로비전, 태화애드건설, 대한한돈협회 홍성군지부, ㈜굿모닝월드, PHARMALIVE, ㈜나인스포츠, 윌슨, 결성곱창, 결성칼국수, 수카페, 광천딸부자집토굴새우젓, 광천김생산자협동조합 등 캠프를 후원해 주신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표했다.
류제석 기자 yyjjss308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