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현 사장, 가뭄극복에 전사적 총력 대응

경제
박재현 사장, 가뭄극복에 전사적 총력 대응
- 홍수기에도 남부지역 중심으로 가뭄 상황 지속, 주암다목적댐 등 수자원공사 소관 전국 11개 댐 가뭄 단계로 관리 중
- 박재현 사장, 수자원공사 주암댐지사에서 전사 가뭄대책 점검회의 개최, 정부・지역과 함께 가뭄 극복에 총력 대응 다짐
  • 입력 : 2022. 08.08(월) 17:25
  • 황신민 기자
▲ (수자원공사 주암조절지댐) 한국수자원공사 박재현 사장이 8월 8일 순천시에 위치한 주암댐지사에서 전사 가뭄대책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가뭄 “경계” 단계로 관리중인 주암조절지댐 현장을 방문하여 가뭄대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수자원공사]
[코리아인경제신문/경제] 황신민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8일 순천시에 위치한 주암댐지사에서 가뭄 대응을 위한 전사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지속되고 있는 댐의 가뭄 상황 및 용수공급 대책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주관으로 본사와 유역본부(영ㆍ섬, 낙동강), 주암댐, 안동댐-임하댐 등 가뭄상황에 대응 중인 주요 댐 지사들이 참여하여, 각 권역 및 댐별로 가뭄 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댐 운영계획 및 용수공급 대책을 논의했다.

금년(1.1~8.7.)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관리 중인 34개 댐(다목적댐 20개, 용수댐 14개) 유역에 내린 강수량은 예년의 72%(금년 561㎜ / 예년 776㎜) 수준이며, 특히 남부지역 댐은 계속된 강우 부족으로 가뭄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댐 저수량의 경우, 전국 34개 댐 저수량은 예년의 92% 수준이나 한강유역(예년의 112%)을 제외한 낙동강유역(예년의 74%), 금강유역(예년의 84%), 섬진강유역(예년의 64%) 댐 저수량은 예년보다 부족한 상황으로, 총 11개 댐을 가뭄단계로 관리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그간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가뭄단계로 관리 중인 댐의 하천유지용수 등을 감량하여 댐 용수를 비축하는 한편,

댐 간 연계 운영, 하천수 취수, 농업용 저수지 등 지역 수원을 활용한 대체공급 등의 가용대책을 총동원하여 댐 용수를 관리하고 있다.

이러한 선제적 대책 시행에도 불구하고, 계속된 강우 부족으로 인해 남부지방 중심으로 가뭄상황이 지속함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금일 회의를 통해 가뭄 대책들을 종합적으로 재점검하고,

장기 가뭄에 대비하여 댐-댐, 댐-하천 등 수원 간의 연계운영을 확대하는 등의 용수비축 계획과, 관계기관 협업을 통한 물 절약 추진 등의 다각적인 방안을 논의하였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남부지방에 가뭄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장기 가뭄 상황까지도 고려하여 관련 피해예방을 위해 전사적 총력대응이 필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또한, “가뭄대응은 특히 협업이 중요한 만큼, 정부・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댐 운영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황신민 기자 tlaldjf@naver.com